맨위로가기
닫기
※수집한 개인정보는 모바일 뉴스레터
발송에만 사용됩니다.
개인정보 수집 동의
닫기
닫기
반도체 콘첸츠 보고 궁금한 점을 질문하세요!
이름
E-MAIL
제목
내용
완료하기
  • 페이스북
  • 유튜브
  • 네이버
  • 뉴스레터
  • 소셜네트워크
  • 소셜네트워크

SK하이닉스의 싱크탱크를 꿈꾼다, 학습 동아리 AMA

CAREERS/라이프



초•중•고등학교를 지나 대학만 가면 공부가 끝일 줄 알았습니다. 하지만 입사한 순간부터 진짜 공부가 시작된다는 것은 이 글을 읽는 직장인들이라면 모두 공감하실 겁니다. 그래서 오늘은 이 치열한 산업현장에서 ‘진짜’ 공부를 하고 있는 SK하이닉스의 학습동아리, AMA 멤버들을 만나 보려 합니다. 인터뷰하는 시간보다 논문을 이야기할 때 더 편안해 보이는 이들에게 공부가 좋은 이유를 들어보았습니다.

 
 

 

_ SK하이닉스의 공부벌레, AMA를 소개합니다

 

 

▲ 이승용 선임, 김명서 책임, 정동하 책임, 김민성 책임 (왼쪽부터)

 

 

“안녕하세요, 만나 뵙게 되어 반갑습니다.

저희 AMA는 컴퓨터 사이언스 중 메모리 분야 논문을 읽고 토론하는 동아리입니다.

AMA는 Advanced Memory Architecture의 약자입니다.

사실 동아리라고 하기에도 부족한,

그냥 대학교 스터디 모임이라고 생각하시면 딱 좋을 것 같아요.”

_김명서 책임/메모리시스템연구소 System Analysis 담당


2016년 초에 시작된 AMA는 초대 회장인 정동하 책임에 의해 만들어진 동아리입니다. 박사과정 후 입사한 터라 습관처럼 읽던 논문을 입사 후 제대로 읽을 여유가 없어 아쉬운 마음에 동료들에게 제안하며 시작된 것입니다.


▲ 정동하 책임

 

 

“마침 같은 학교 연구실에 있던 동료들이 있어 말 꺼내기가 쉬웠어요.

팀장님이나 수석님들께도 제안했었지만

아무래도 시간 내는 것이 쉽지 않으셨겠지요.

그렇게 AMA는 6~7명의 멤버로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_정동하 책임/DRAM 개발 사업본부 DRAM Application팀 Application Solution 담당


AMA는 지금도 10명 안팎의 인원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논문 크리틱을 하기에는 소수정예인 지금이 좋다고 입을 모아 말하지만, 오래 함께할 수 있는 분들이라면 언제나 환영이라고 회장 김명서 책임은 덧붙입니다.


▲ 이승용 선임

 

 

“여기 계신 저의 멘토, 김명서 책임님의 권유로 AMA에 가입했습니다. 

처음엔 사실 논문을 읽는 것도, 발표하는 것도 힘들었어요.

첫 단어와 마지막 어미가 안 맞을 정도로 버벅거렸었죠.

그래도 책임님들이 많이 도와주셔서 빨리 적응할 수 있었어요.”

_이승용 선임/메모리시스템연구소 System Analysis 담당


AMA의 막내인 이승용선임은 구성원들의 시간을 뺏지 않기 위해 항상 열심히 준비합니다. 다행히 AMA에서는 프리미어 학회를 기준으로 논문을 리스팅해놓기 때문에 그중 관심이 있는 것을 선택해 읽으면 되는데요. 잘남을 자랑하는 자리가 아닌 지식을 공유하는 모임이다 보니, 발표를 하는 날도 듣기만 하는 날도 모두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_ 모이면 힘이 된다, 모힘(moHim) 

  

  

 

  

SK하이닉스에는 AMA처럼 전문성을 띤 학습동아리가 많이 있습니다. CIS 기술 review 세미나, Alius Process Flow 세미나, 계측 Recipe 연구회, Back to the basic 연구회 등이 바로 그것인데요. 이들의 공통점은 AMA처럼 소규모이면서 자생적으로 만들어지고 운영된다는 점입니다. 


“’모힘’이라는 SK하이닉스만의 학습동아리 시스템이 있습니다.

저희 AMA를 비롯해 다른 학습동아리들도 모두 이 모힘에 속해 있는데요.

회사 차원에서 모힘을 통해 자율적이고 조직적인 스터디를

권장하고 지원하고 있습니다.

특히 교재를 구입하거나 외부 강사를 초청할 때 도움을 많이 받습니다.”

_김명서 책임


SK하이닉스는 이미 사내대학 SKHU를 통해 임직원 개개인을 분야의 전문가로 키우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는데요. 여기에 관심사 기반 학습동아리 모힘을 운영해 보다 조직적인 학습이 가능하게 되었고, 성과창출의 기반을 마련토록 하고 있습니다.


▲ 김명서 책임

 

  

“AMA는 초기에 COP(기술전문공유사이트)에서 자율적으로 운영되다가

모힘이 만들어지면서 자연스럽게 합류했습니다.

COP도 좋았지만 모힘으로 이전하면서

자료나 의견 공유, 이벤트 운영 등이 쉬워졌어요.”

_김명서 책임


모힘으로 활동하면서 가장 크게 달라진 점은 커뮤니케이션의 확대입니다. 일단 알음알음 주변인들끼리 하던 모임에서 벗어나 상품기획, 마케팅 등 다양한 분야의 구성원이 참여했고, 자연스레 논문을 해석하는 관점의 폭이 넓어졌습니다. 


“모힘 안의 학습동아리들은 커뮤니티가 강점인 것 같아요.

저희는 메모리 분야라는 동일한 관심사를 가진 여러 팀의 구성원이 모여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논문을 가지고 각자 업무에서

어떻게 활용하면 좋을지 이야기할 때 재미있습니다.

또 저는 입사한지 3개월밖에 되지 않아 아직 다른 팀과 협업이 낯선데요.

AMA를 통해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누면서

자연스럽게 협업의 아이디어가 떠오르고 바로 업무로 이어질 수 있어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_김민성 책임/DRAM 개발 사업본부 DRAM Application팀 Application Solution 담당


 

 

_ SK하이닉스의 Think Tank를 꿈꾸며

 
 

▲ 정동하 책임, 김민성 책임

 

 

논문을 읽는 모임이지만 논문만 읽는 모임은 아닙니다. AMA 구성원 대부분이 박사 학위 소지자인 만큼 이론을 정립하고 현장과 연결하려는 노력을 꾸준히 하고 있습니다. 


“현상 유지만 한다면 안정적인 상품은 생산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저희가 경쟁사보다 한 단계 앞서나가기 위해선

끊임없이 학계에 관심을 가져야 합니다.

학계 다양한 분들의 상상력과 아이디어를 현장에 적용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토론하고 있어요.”

_정동하 책임


“아무래도 회사는 상품성에 영향을 줄 수 있기에

함부로 토론의 결과를 적용시키진 못합니다.

다만 큰 영향을 끼치지 않는 한도에서 아이디어를 적용해보거나,

이를 토대로 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_김민성 책임


 

 

큰 꿈이 아닌 합리적인 현실을 만들고 싶다는 AMA 구성원들은 자유로운 회사 분위기가 자기개발에 힘쓰게 하고, 업무에 더 집중할 수 있게 만든다고 말합니다.


“’Think Tank(두뇌집단)’의 꿈도 꿔 봅니다.

AMA 구성원들의 면면이 대단하거든요.

논문을 읽고 토론할 때 나오는 아이디어도 뛰어나고요.

앞으로 우리가 현장에서 일하며 얻은 노하우까지 더해진다면

SK하이닉스의 Think Tank, 결코 불가능한 꿈은 아닐 겁니다.” 

_김명서 책임


현재 AMA를 이끌고 있는 김명서 책임은 AMA의 미래를 묻는 질문에 이렇게 답합니다.


함께 모인 시간들을 결코 헛되이 보내지 않았기에 꿈을 이룰 날이 머지 않아 보입니다. 단지 책만 파는 공부벌레인 줄 알았던 AMA. 알고 보니 SK하이닉스의 미래를 함께 설계해나가는 든든한 동반자였네요. 

 

 

누가 시켜서가 아닌 스스로 시작되었기에 AMA는 더 큰 의미를 가집니다. 시작된 이유가 무엇이든 제자리에 머물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자랑스럽게 느껴지는데요. 이분들의 자신감이 곧 SK하이닉스의 자신감으로 연결될 것을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 공유하기
목록보기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2 3 4 5 6 7 ··· 45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