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가기
닫기
※수집한 개인정보는 모바일 뉴스레터
발송에만 사용됩니다.
개인정보 수집 동의
닫기
닫기
반도체 콘첸츠 보고 궁금한 점을 질문하세요!
이름
E-MAIL
제목
내용
완료하기
  • 페이스북
  • 유튜브
  • 네이버
  • 뉴스레터
  • 소셜네트워크
  • 소셜네트워크

SK하이닉스, S∙H∙E(안전 보건 환경) 분야 미래인재 양성 나선다

NEWS/Newsroom

 

 

공익재단 설립해 SHE 분야 전문가 양성… 10년간 약 350억 원 지원

 

 

SK하이닉스가 안전∙보건∙환경(SHE, Safety∙Health∙Environment) 분야의 전문가 양성 등을 위한 공익재단을 설립하고, 지속적인 운영을 지원하기 위해 10년 간 약 350억 원을 출연한다고 5일 밝혔습니다.


이번 결정은 급변하는 산업환경과 기술 발전에 따라 관심과 중요성은 커지고 있지만 전문성과 대처 역량 부족으로 사회적 비용이 크게 늘어나고 있는 SHE 분야 발전에 기여하기 위함입니다.

신설되는 공익재단은 SHE 분야의 차세대 리더급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장학 사업, SHE 이슈의 합리적인 대안을 제시하는 연구 학술 활동, 지역사회∙학계∙기업 등 이해관계자들과의 다양한 지원∙협력과제를 추진할 계획입니다.

SK하이닉스는 기업으로부터의 독립성과 공익성이 중요시되는 SHE 분야의 특성을 감안하여 신설되는 재단의 설립에서부터 의사결정 및 운영까지 외부인사로 구성된 위원회와 이사회에 맡길 예정입니다. 최근 구성된 공익재단의 설립준비위원회 위원장은 장재연 교수(아주대 예방의학교실)가 맡기로 했습니다.
 
 
 
사회문제 해결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
 
 

이번 공익재단 설립은 기업 이익의 사회 환원이라는 차원을 넘어서, SK그룹의 ‘사회적 가치 창출’과 “기업 경영의 지속가능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해야 한다”는 최태원 회장의 철학에 기반을 두고 시작됐습니다. 특히, 우리 사회가 심각하게 겪고 있는 SHE문제 해결을 통해 사회적 가치 창출을 추구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습니다.


SK그룹은 44년 전인 지난 1974년에 한국고등교육재단을 설립하고 국제경쟁력을 갖춘 리더를 양성해 국가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해 왔습니다. SK하이닉스는 이번 재단 설립의 주요 목적도 SHE 분야의 우수인재 양성인만큼, SK그룹의 인재육성 철학을 이어갈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우리 사회의 다양한 문제들을 합리적이고 건전하게 해결하기 위해서는 공공성과 전문성을 갖춘 인재들이 지속적으로 배출되어야 하며, 이번 재단 설립이 SHE 분야 인재들이 성장하고 활발하게 활동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 공유하기
목록보기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