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기술혁신기업을 지원하다

NEWS/Newsroom



SK하이닉스가 오늘 31일 기술 잠재력이 높은 협력사를 '기술혁신기업'으로 선발하고 집중 육성에 나서는 새로운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시작했습니다. 기술혁신기업 프로그램은 기술 잠재력이 높은 기업들을 선정하고 선정된 기업은 향후 2년간 SK하이닉스와의 공동기술개발 등 포괄적 기술지원을 받게 되는데요. 어떤 기업이 SK하이닉스와 상생협력을 다짐했는지 확인해볼까요?




_ 동반성장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




SK하이닉스는 프로그램의 성공을 위해 해당기업을 지원하는 전담 테스크포스 팀을 꾸리는 한편 개발 제품이 생산 라인에서 우선적으로 평가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할 계획인데요. 또한 기술개발자금 및 컨설팅을 지원하고, 개발된 제품은 최소구매물량을 보장해 협력사의 재무 위험을 줄이는 동시에 다양한 판매처를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 도울 예정입니다.


오늘 31일 SK하이닉스는 이천 본사에서 2017년 기술혁신기업으로 선정된 에이피티씨(반도체 식각 분야), 오로스테크놀로지(웨이퍼 광학 측정검사 분야), 엔트리움(나노소재 분야) 3개 기업과 협약식을 갖고 선정패를 전달했는데요. 이날 행사에는 SK하이닉스 박성욱 부회장을 비롯해 에이피티씨 김남헌 대표, 오로스테크놀로지 이준우 대표, 엔트리움 정세영 대표 등이 참석했습니다.




_ 상생협력을 통한 세계 반도체 시장 경쟁력 확보




우리 나라는 세계 최고의 반도체 미세 공정 기술을 보유했으나 양산에 필요한 핵심 장비는 미국, 유럽, 일본 등 여전히 해외기업 의존도가 높은 것이 현실입니다. 기술혁신 프로그램은 장기적으로 협력사 뿐만 아니라 SK하이닉스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번 협약식 행사에 참석한 SK하이닉스 박성욱 부회장은 “유망한 중소기업을 발굴하고 지원•육성하는 것은 국내 반도체 업의 생태계를 탄탄히 하기 위해 매우 중요하다”며 “기술혁신 프로그램이 좋은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더불어 더 많은 기업에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기존 협력사와 추진하던 상생협력 프로그램도 지속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SK하이닉스는 기술혁신 프로그램을 통해 장비•재료의 국산화율을 높여 원가경쟁력을 확보하는 동시에 협력사의 경쟁력도 강화시키는 등 실질적인 시너지가 창출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인데요. SK하이닉스와 기술혁신기업 간에 상생협력이 어떤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지 기대가 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공유하기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201 202 203 204 205 206 207 208 209 ··· 2247


티스토리 툴바